누군가의 길을 비춰준다면

 “교학상장” 서로 가르치고 배우면서

자기의 길만 비추지 않고 누군가의 길을 비춰주는

바다의 등대와 같은 자가 되면 좋겠습니다.